시즌 초반 프로야구 뜨거운 '홈런 스토리'[MBN 종합뉴스]
날짜:2020-05-27 출처:youtube



【 앵커멘트 】
홈런은 프로야구의 백미와도 같죠. 올 시즌은 지난해보다 약 10% 홈런이 증가하면서 시즌 초반부터 야구장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습니다.

특히 야구광도 쉽게 보기 어려운 진기록도 나오고 있어 팬들을 즐겁게 하고 있습니다.
전남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맞는 순간 홈런을 직감한 듯 외야수는 먼 산을 바라보고,

전광판을 강타할 정도로 대형 홈런이 터지기도 합니다.

추격의 불씨를 당기고, 추격을 뿌리치고, 경기의 흐름을 한순간에 바꾸는 홈런.

올 시즌 경기당 2개꼴로 터지는 홈런은 지난해보다 약 10% 증가했습니다.

짜릿함으로 둘째 가라면 서러운 홈런은 바로 끝내기.

LG의 4번 타자 라모스는 그제(24일) 팀이 5-7로 끌려가던 9회 말 역전 끝내기 만루홈런을 터뜨렸습니다.

라모스의 역전 끝내기 만루포는 KBO리그8번째에 해당할 정도로 드문 기록입니다.

진기록이라면 KT의 로하스를 빼놓을 수 없습니다.

5회 우타석에서 방망이를 힘차게 돌려 담장을 넘기고, 7회 좌타석에서 다시 한번 아치를 그렸습니다.

KBO 39년 역사상 3번밖에 나오지 않았을 정도로 희소가치 면에서는 최고.

이용규는 16시즌을 뛰면서 홈런을 단 한 개도 만들지 못한 시즌이 6시즌에 달할 정도로 장타와는 거리가 멀지만 동료에게 신선한 볼거리를 제공했습니다.

홈런공장이라는 별명이 무색할 정도로 시즌 초반 극심한 타격 부진에 빠진 SK는 봄날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습니다.

그라운드에서 폭죽처럼 터지는 홈런. 매 경기 프로야구의 홈런 스토리는 계속됩니다.

MBN뉴스 전남주입니다.

0
0
최신 동영상
  • 축구
  • 농구
  • 야구
  • 기타
맨유, 산초와 원칙적 개인 합의..'5년 계약+주급 2억'
NBA 이적설 모락모락....야니스 아데토쿤보-골든스테이트, 카일 라우리-LA클리퍼스, 크리스 폴-밀워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제이든 산초(20, 도르트문트)와 개인 합의를 마친 것으로 보인다.영국 `익스프레스`는 4일(한국시간) "맨유가 산초와 원칙적으로 개인 합의에 도달했다. 계약...
서울‧수원팬의 한숨.. "슈퍼매치요? 이제는 슬퍼매치에요"
‘kt와 1년 더’ 정진욱, “모든 게 부족하다”
프로축구 K리그1 FC서울과 수원 삼성은 K리그를 대표하는 라이벌이다. 이들의 맞대결은 2000년대 후반부터 ‘슈퍼매치’라는 이름으로 불려왔다. 국제축구연맹(FIFA)이 선정한 세...
"두 번은 안 통해" 유벤투스 램지-은돔벨레 트레이드 제의...토트넘 퇴짜
'돌격대장' 팍스, 새크라멘토와 연장 계약 논의 中
첫번째는 성공했지만 두번째는 실패한 듯 하다. 유벤투스가 아론 램지를 이용해 토트넘과 딜을 시도했지만 단칼에 거절당했다.영국의 텔레그라프는 3일(한국시간) 보도를 통해 이탈리아 소...
  • 스포츠
  • 연예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