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개막 연기가 아쉬운 선수 고마운 선수[MBN 종합뉴스]
날짜:2020-03-31 출처:youtube



【 앵커멘트 】
이처럼 기약 없이 미뤄지는 프로스포츠 개막에 누구보다 애타는 선수들이 있는데, 바로 올해가 마지막이거나 처음인 선수들입니다.
반대로 몸이 안 좋던 선수들은 시간을 좀 번 셈이겠죠. 희비가 교차한 선수들의 얘기 김동환 기자가 전합니다.

【 기자 】
프로야구 최고령 선수 박용택은 속절없이 흐르는 시간이 아쉽기만 합니다.

올해를 끝으로 은퇴하기로 했는데, 팬들과 만날 시간이 계속 미뤄지는 겁니다.

레전드 스타 최고의 예우인 은퇴 투어 같은 이벤트는 기대할 수 없게 됐지만, 무관중 개막은 생각하기도 싫습니다.

▶ 인터뷰 : 박용택 / LG 외야수
- "마지막 시즌 빨리 시작해서 즐겁게 한 게임 한 게임 좋은 추억 남기고 싶지만 제 야구인생 마지막이 중요한 게 아니니까 요즘 전 세계적으로 힘든 시기고. 팬이 없이 야구를 한다는 게 상상이 안 돼요."

FA로 11년 만에 KIA를 떠나 롯데 유니폼을 입은 안치홍과 2차 드래프트로 LG로 간 정근우는 미뤄지는 새 출발에 애가 탑니다.

반면, 아킬레스건 부상에서 2년 만에 돌아오는 두산 김강률은 개막 연기로 회복할 시간을 벌었습니다.

▶ 인터뷰 : 김강률 / 두산 투수
- "저에게는 시간이 좀 더 생겼다는 의미로 받아들이고 남은 기간 빨리 준비 잘해서 개막전부터 잘 던질 수 있도록…."

빨리 뛰고 싶은 선수들의 몸부림과 복귀 예정 선수들의 실전 준비로 청백전만 나날이 열기를 더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김동환입니다.

0
0
최신 동영상
  • 축구
  • 농구
  • 야구
  • 기타
K리그2 유이한 무승팀 충남아산-서울이랜드, 누가 먼저 웃을까
자밀 워니는 재계약 확정, 캐디 라렌과 치나누 오누아쿠의 운명은?
충남아산 프로축구단이 분위기 반전을 꾀한다.충남아산은 오는 31일 오후 6시 30분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서울이랜드FC를 상대로 하나원큐 K리그2 2020 5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
전남, 안양전 승리로 상위권 도약 노린다
[NBA] 제이슨 테리, 모교 애리조나 대학 코치로 간다
리그 최소 실점으로 무패를 달리고 있는 전남 드래곤즈가 FC안양전 승리를 통해 상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한다.전남 드래곤즈는 오는 30일 오후 4시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FC안양을 ...
'2002 월드컵 영웅' 설기현vs황선홍, 지략 대결 승자는?
뉴욕 닉스, 프런트 핵심 인력 3명 영입
2002 월드컵 대표팀 동료에서 이제는 감독으로 서로를 상대하게 된 황선홍과 설기현, 파죽지세의 수원FC, K리그 무대 데뷔골을 기대중인 전남의 공격수 쥴리안까지, 하나원큐 K리그...
  • 스포츠
  • 연예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