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당창건일에 中 농구스타 야오밍 보내…북·중·러 공조 과시
날짜:2018-10-10 출처:네이버



[앵커]
북한 노동당 창건일에 중국은 농구스타 야오밍을 보냈습니다. '농구광'으로 유명한 김정은 위원장을 배려한 것인데, 북한도 무역 담당자인 리룡남 부총리를 중국에 보내 경제협력을 다지고 있습니다.

김자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중국의 농구스타 야오밍이 평양 정주영 체육관에서 북중 친선팀의 농구경기를 관람합니다. 북한 노동당 창건일인 쌍십절을 앞두고, 북중이 친선 농구로 밀월 관계 다지기에 나선겁니다.

김일국 / 북한 체육상
"중국 체육 사절들이 우리나라 방문, 조선노동당 창건 73돌을 뜻깊게 경축하고 있는 우리 인민에게 더욱 큰 기쁨을 안겨주고 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경기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지만, 북중의 농구 외교는 농구광으로 알려진 김 위원장을 의식한 조치로 풀이됩니다.

북한은 무역통인 리룡남 내각 부총리를 중국으로 보냈습니다. 리룡남 부총리는 지난달 평양을 찾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우리측 경제 사절들을 접견한 인물입니다.

북중은 이달 들어 평양~베이징 간 항공 노선을 주 5회에서 8회로 늘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러시아 모스크바를 방문중인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은 북러 회담에 이어 어제 북중러 3자 회담을 가졌습니다.

특히 이번 회담은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 뒤 이뤄진 것으로 북중러 대표들은 한반도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의 3국 간 공조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한 것으로 보입니다.

TV조선 김자민입니다.

0
0
최신 동영상
  • 축구
  • 농구
  • 야구
  • 기타
네이마르, PSG 회장에게 "더 이상 있고 싶지 않아" 이적 요구
“레이커스 안 간다” 레너드 행선지, 토론토-LAC 2팀으로 압축되나
네이마르(27, 브라질)가 파리 생제르맹(PSG) 회장을 만나 직접 이적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19일(한국시간) 스페인 매체 '문도 데포르티보'는 네이마르가 나세르 알 켈라이피...
헌신으로 온전치 않은 박지성 무릎 "연골, 한 번 더 수술 필요하다"
루마니아 성 뒤에 한국 성 붙인 김소니아
한국 축구의 대들보 박지성(38)이 자신의 연골에 대해 이야기했다. 지난 16일 오전 1시(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
호날두, 12년 만에 한국 온다! 팀 K리그vs유벤투스 7월 26일 맞대결
ESPN
- 7월 26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팀 K리그' vs 유벤투스 친선경기-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한국팬들과 함께 즐거운 추억 만들겠다"K리그 선발팀(이하 '팀 K리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