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당창건일에 中 농구스타 야오밍 보내…북·중·러 공조 과시
날짜:2018-10-10 출처:네이버



[앵커]
북한 노동당 창건일에 중국은 농구스타 야오밍을 보냈습니다. '농구광'으로 유명한 김정은 위원장을 배려한 것인데, 북한도 무역 담당자인 리룡남 부총리를 중국에 보내 경제협력을 다지고 있습니다.

김자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중국의 농구스타 야오밍이 평양 정주영 체육관에서 북중 친선팀의 농구경기를 관람합니다. 북한 노동당 창건일인 쌍십절을 앞두고, 북중이 친선 농구로 밀월 관계 다지기에 나선겁니다.

김일국 / 북한 체육상
"중국 체육 사절들이 우리나라 방문, 조선노동당 창건 73돌을 뜻깊게 경축하고 있는 우리 인민에게 더욱 큰 기쁨을 안겨주고 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경기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지만, 북중의 농구 외교는 농구광으로 알려진 김 위원장을 의식한 조치로 풀이됩니다.

북한은 무역통인 리룡남 내각 부총리를 중국으로 보냈습니다. 리룡남 부총리는 지난달 평양을 찾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우리측 경제 사절들을 접견한 인물입니다.

북중은 이달 들어 평양~베이징 간 항공 노선을 주 5회에서 8회로 늘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러시아 모스크바를 방문중인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은 북러 회담에 이어 어제 북중러 3자 회담을 가졌습니다.

특히 이번 회담은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 뒤 이뤄진 것으로 북중러 대표들은 한반도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의 3국 간 공조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한 것으로 보입니다.

TV조선 김자민입니다.

0
0
최신 동영상
  • 축구
  • 농구
  • 야구
  • 기타
고민혁, 방글라데시 ‘최강’ 아바하니 입단
'개막 3연승·단독 1위' 전자랜드, 심상치 않은 초반 기세
대전시티즌과 서울이랜드FC에서 활약했던 미드필더 고민혁(22)이 방글라데시 리그 최강팀 아바하니 입단으로 재기에 도전한다.울산현대 유스 출신 고민혁은 최문식 감독이 이끌던 대전시티...
국가대표와 멀어지는 바르사, 'FIFA 바이러스'도 옛말
CLE 루 감독
바르셀로나가 스페인 대표의 산실이었던 것도, 전 세계 국가대표의 모임이었던 것도 이젠 옛이야기다.약 2주간 진행된 국가대표 일정을 마치고 각국 프로 리그가 재개된다. 바르셀로나는 ...
호날두 논란-디발라 부상…유벤투스, 무패행진 이어갈까?
[JB포토]KGC 치어리더 ' 화살한번 맞아볼래요?'
개막 후 오직 ‘승리 길’만 걸으며 10연승을 달리고 있는 유벤투스가 세리에A 9라운드에서 제노아를 만난다. 간판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성폭행 논란으로 잡음에 시달리는 유벤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