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완 WKBL 총재 "북한팀 리그 참가 희망"
날짜:2018-07-10 출처:네이버



[앵커]

이병완 한국여자농구연맹 신임 총재가 기자간담회를 열고 남북 농구 교류 활성화에 힘쓰겠다고 밝혔습니다.

북한팀의 여자프로농구 참여 가능성도 내비쳤습니다.

김종력 기자입니다.

[기자]

이병완 WKBL 신임 총재는 최근 통일농구 방북단의 일원으로 평양에 다녀왔습니다.

당시 북한 농구인들과 남북 교류 활성화에 대해 나눴던 대화를 소개한 이 총재는 북한팀의 여자프로농구리그 참가가 불가능한 일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이병완 / WKBL 총재> “평양팀이든 함흥팀이든 북한팀이 우리 리그를 함께할 수 있는 그런 시기가 현실적으로 더 빠를수도 있지 않겠느냐…그런 희망섞인 기대도 해 봅니다.”

이 총재는 북한 선수의 WKBL팀 합류도 남북 관계 개선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WKBL이 위탁 운영 중인 KDB생명의 새 주인을 찾는 문제는 시간을 갖고 신중하게 접근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이병완 / WKBL 총재> “KDB생명의 새로운 주인을 찾는 제6구단과 함께 앞으로 7구단, 8구단도 제 임기중에 가능하면 모색을 해가는 과정이…긴 호흡으로 봐야되지 않나 그런 생각을 갖고 있습니다.”

언론인 출신으로 대통령 비서실장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지낸 이 총재는 농구 비전문가라는 지적에 “새로운 시선으로 해법을 모색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보였습니다.

이 총재는 2021년 6월30일까지 WKBL을 이끕니다.

연합뉴스TV 김종력입니다.

0
0
최신 동영상
  • 축구
  • 농구
  • 야구
  • 기타
英 언론, "손흥민, 브라이튼전 선발 제외" 전망
슬럼프 탈출 이끈 한 마디
3연패 탈출이 시급한 토트넘이 다시 한 번 손흥민 카드를 꺼내들까.토트넘은 오는 23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1시 30분 잉글랜드 브라이튼 앤 호브 아멕스 스타디움서 브라이튼 앤 ...
'박주영 논란에 분통' 이을용 대행, "내 입에서 나온 말은 없는데.."
'또 광저우' 삼성, '슈퍼8 준우승' 설욕 성공할까
이을용(43) FC서울 감독 대행이 분통을 터트렸다. 이을용 대행은 자신의 입에서 나오지 않은 말이 기사화된 것에 황당해했고, 지도자는 선수를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FC서울은 ...
황희찬, '1주일'만에 함부르크 팬들 매료시키다
여자농구 월드컵서 박지수 국제경쟁력 보여줄까
독일 지역 언론 ‘함부르크 모르겐포스트’가 “황희찬이 함부르크 팬들에게 인기 스타가 되기까지 겨우 1주일도 걸리지 않았다”면서 팬들을 첫 눈에 반하게 만들었다고 말했다.올 여름 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