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완 WKBL 총재 "북한팀 리그 참가 희망"
날짜:2018-07-10 출처:네이버



[앵커]

이병완 한국여자농구연맹 신임 총재가 기자간담회를 열고 남북 농구 교류 활성화에 힘쓰겠다고 밝혔습니다.

북한팀의 여자프로농구 참여 가능성도 내비쳤습니다.

김종력 기자입니다.

[기자]

이병완 WKBL 신임 총재는 최근 통일농구 방북단의 일원으로 평양에 다녀왔습니다.

당시 북한 농구인들과 남북 교류 활성화에 대해 나눴던 대화를 소개한 이 총재는 북한팀의 여자프로농구리그 참가가 불가능한 일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이병완 / WKBL 총재> “평양팀이든 함흥팀이든 북한팀이 우리 리그를 함께할 수 있는 그런 시기가 현실적으로 더 빠를수도 있지 않겠느냐…그런 희망섞인 기대도 해 봅니다.”

이 총재는 북한 선수의 WKBL팀 합류도 남북 관계 개선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WKBL이 위탁 운영 중인 KDB생명의 새 주인을 찾는 문제는 시간을 갖고 신중하게 접근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이병완 / WKBL 총재> “KDB생명의 새로운 주인을 찾는 제6구단과 함께 앞으로 7구단, 8구단도 제 임기중에 가능하면 모색을 해가는 과정이…긴 호흡으로 봐야되지 않나 그런 생각을 갖고 있습니다.”

언론인 출신으로 대통령 비서실장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지낸 이 총재는 농구 비전문가라는 지적에 “새로운 시선으로 해법을 모색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보였습니다.

이 총재는 2021년 6월30일까지 WKBL을 이끕니다.

연합뉴스TV 김종력입니다.

0
0
최신 동영상
  • 축구
  • 농구
  • 야구
  • 기타
만치니, "미국전, 어린 선수 대거 기용한다"
새크라멘토, 예거 감독의 선수 운영 불만?
"이탈리아에는 실력 있는 어린 선수가 많다."이탈리아의 로베르츠 만치니 감독은 19일(한국시아) 이탈리아 '라이 스포츠' 인터뷰서 "지금 기대 이하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으나, 앞으...
첼시서 입지 잃은 파브레가스, AC밀란 러브콜...단장 접촉
‘르브론 51득점 폭발’ 레이커스, 마이애미 제압…서부 공동 7위
세스크 파브레가스(첼시)가 AC밀란으로 떠날 수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영국 '미러'는 19일(한국시간) 이탈리아 '칼치오 메르카토'의 보도를 인용해 "AC밀란이 파브레가스와 접촉...
장현수 공백 채운 김민재… 스스로 입증한 센터백의 자격
김민재(전북)가 단단한 수비로 장현수(FC도쿄)의 공백을 채웠다. 중앙 수비수로 호흡을 맞춘 김영권(광저우 에버그란데)과의 호흡도 합격점을 받기 충분했다.한국 축구대표팀은 호주와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