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년 만의 '통일 농구'…허재 감독의 방북길이 특별한 이유
날짜:2018-07-03 출처:네이버



[앵커]

스포츠 뉴스입니다. 15년 만의 '통일 농구'를 위해 우리 대표팀이 잠시 후 평양으로 떠납니다. 2003년, 선수로 뛰었던 '허재'는 이제 감독으로 다시 방북길에 오릅니다. 허 감독은 '신의주'가 고향인 아버지 이야기부터 꺼냈습니다.

'통일 농구' 취재를 떠나는 온누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허재/농구 대표팀 감독 : 제가 간 것 보다는 아버님이 갔어야 됐는데. 고향에 한 번 가고 싶다는 말씀을 자주 하셨는데 상황이 안 돼 못 가서.]

50대 중반으로 머리가 희끗해진 허재 감독은 평양 이야기만 하면 아버지를 떠올립니다.

[허재/농구 대표팀 감독 : 우리 아버님이 고향이 이북이기 때문에 어릴 때부터 냉면을 많이 먹어봤는데.]

아버지는 북한 신의주 실향민으로, 늘 고향을 그리워하다 8년 전 세상을 떠났습니다.

세월이 지나 다시 찾는 평양.

이번에는 태극마크를 단 두 아들 허웅, 허훈과 함께 가게 돼 뜻깊지만 되레 아버지 생각은 더 많이 납니다.

2003년 당시에는 선수였습니다.

현대 농구단 소속도 아니었지만 우리 농구를 대표해 방북길에 올랐습니다.

아버지는 평양이 어떻게 변했더냐며 북한 얘기를 묻고 또 물었습니다.

15년이 지나 다시 찾는 평양, 무뚝뚝한 허 감독도 통일농구에서는 뭉클하고 애틋한 장면을 기대합니다.

[허재/농구 대표팀 감독 : 북한 선수가 어시스트 했을 때 한국 선수가 멋있게 득점을 한다든지 그거를 좀 기대하죠.]

통일농구는 내일(4일)부터 이틀간 열립니다.

4일에는 남북 선수들이 섞여서 대결하는 혼합경기, 5일에는 남북간 친선경기로 펼쳐집니다.

0
0
최신 동영상
  • 축구
  • 농구
  • 야구
  • 기타
만치니, "미국전, 어린 선수 대거 기용한다"
새크라멘토, 예거 감독의 선수 운영 불만?
"이탈리아에는 실력 있는 어린 선수가 많다."이탈리아의 로베르츠 만치니 감독은 19일(한국시아) 이탈리아 '라이 스포츠' 인터뷰서 "지금 기대 이하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으나, 앞으...
첼시서 입지 잃은 파브레가스, AC밀란 러브콜...단장 접촉
‘르브론 51득점 폭발’ 레이커스, 마이애미 제압…서부 공동 7위
세스크 파브레가스(첼시)가 AC밀란으로 떠날 수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영국 '미러'는 19일(한국시간) 이탈리아 '칼치오 메르카토'의 보도를 인용해 "AC밀란이 파브레가스와 접촉...
장현수 공백 채운 김민재… 스스로 입증한 센터백의 자격
김민재(전북)가 단단한 수비로 장현수(FC도쿄)의 공백을 채웠다. 중앙 수비수로 호흡을 맞춘 김영권(광저우 에버그란데)과의 호흡도 합격점을 받기 충분했다.한국 축구대표팀은 호주와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