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년 만의 '통일 농구'…허재 감독의 방북길이 특별한 이유
날짜:2018-07-03 출처:네이버



[앵커]

스포츠 뉴스입니다. 15년 만의 '통일 농구'를 위해 우리 대표팀이 잠시 후 평양으로 떠납니다. 2003년, 선수로 뛰었던 '허재'는 이제 감독으로 다시 방북길에 오릅니다. 허 감독은 '신의주'가 고향인 아버지 이야기부터 꺼냈습니다.

'통일 농구' 취재를 떠나는 온누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허재/농구 대표팀 감독 : 제가 간 것 보다는 아버님이 갔어야 됐는데. 고향에 한 번 가고 싶다는 말씀을 자주 하셨는데 상황이 안 돼 못 가서.]

50대 중반으로 머리가 희끗해진 허재 감독은 평양 이야기만 하면 아버지를 떠올립니다.

[허재/농구 대표팀 감독 : 우리 아버님이 고향이 이북이기 때문에 어릴 때부터 냉면을 많이 먹어봤는데.]

아버지는 북한 신의주 실향민으로, 늘 고향을 그리워하다 8년 전 세상을 떠났습니다.

세월이 지나 다시 찾는 평양.

이번에는 태극마크를 단 두 아들 허웅, 허훈과 함께 가게 돼 뜻깊지만 되레 아버지 생각은 더 많이 납니다.

2003년 당시에는 선수였습니다.

현대 농구단 소속도 아니었지만 우리 농구를 대표해 방북길에 올랐습니다.

아버지는 평양이 어떻게 변했더냐며 북한 얘기를 묻고 또 물었습니다.

15년이 지나 다시 찾는 평양, 무뚝뚝한 허 감독도 통일농구에서는 뭉클하고 애틋한 장면을 기대합니다.

[허재/농구 대표팀 감독 : 북한 선수가 어시스트 했을 때 한국 선수가 멋있게 득점을 한다든지 그거를 좀 기대하죠.]

통일농구는 내일(4일)부터 이틀간 열립니다.

4일에는 남북 선수들이 섞여서 대결하는 혼합경기, 5일에는 남북간 친선경기로 펼쳐집니다.

0
0
최신 동영상
  • 축구
  • 농구
  • 야구
  • 기타
英 언론, "손흥민, 브라이튼전 선발 제외" 전망
슬럼프 탈출 이끈 한 마디
3연패 탈출이 시급한 토트넘이 다시 한 번 손흥민 카드를 꺼내들까.토트넘은 오는 23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1시 30분 잉글랜드 브라이튼 앤 호브 아멕스 스타디움서 브라이튼 앤 ...
'박주영 논란에 분통' 이을용 대행, "내 입에서 나온 말은 없는데.."
'또 광저우' 삼성, '슈퍼8 준우승' 설욕 성공할까
이을용(43) FC서울 감독 대행이 분통을 터트렸다. 이을용 대행은 자신의 입에서 나오지 않은 말이 기사화된 것에 황당해했고, 지도자는 선수를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FC서울은 ...
황희찬, '1주일'만에 함부르크 팬들 매료시키다
여자농구 월드컵서 박지수 국제경쟁력 보여줄까
독일 지역 언론 ‘함부르크 모르겐포스트’가 “황희찬이 함부르크 팬들에게 인기 스타가 되기까지 겨우 1주일도 걸리지 않았다”면서 팬들을 첫 눈에 반하게 만들었다고 말했다.올 여름 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