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번의 추월도 허용 안 해…심석희, 완벽한 금빛 레이스_20171009
날짜:2017-10-09 출처:네이버



<앵커>

여자 쇼트트랙의 간판 심석희 선수가 월드컵 2차 대회 여자 1,000m에서 정상에 올랐습니다. 단 한 번의 추월도 허용하지 않은 완벽한 레이스를 펼쳤습니다.

유병민 기자입니다.

<기자>

준준결승과 준결승을 모두 조 1위로 통과한 심석희는 결승전에서도 압도적인 기량을 뽐냈습니다.

2위로 출발했지만, 곧바로 선두로 치고 나갔습니다.

홈 관중의 열렬한 응원을 받은 네덜란드 선수들이 호시탐탐 역전을 노렸지만 심석희는 안쪽 코스를 완벽히 틀어막고 추월을 허용하지 않았습니다.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한 심석희는 올 시즌 월드컵 개인 종목에서 첫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함께 결승에 오른 대표팀 막내 이유빈은 '날 내밀기'로 동메달을 차지해 시니어 대회 첫 출전에서 메달의 기쁨을 누렸습니다.

심석희와 최민정, 김예진, 김아랑이 나선 여자 3,000m 계주에서는 중국에 밀려 은메달을 얻었고, 남자 1,000m에서는 서이라가 러시아 선수의 실격으로 동메달을 따냈습니다.

모든 일정을 마친 우리 대표팀은 금메달 3개, 은메달 1개, 동메달 4개로 이번 2차 대회를 마감했습니다.

0
0
최신 동영상
  • 축구
  • 농구
  • 야구
  • 기타
카라스코 CSL 이적설, 가볍게 볼 수 없는 이유
‘태극마크’ 라틀리프, 대표팀 경기로 수당 받는다
아틀레티코마드리드 공격수 야닉 페레이라 카라스코(24)가 중국 슈퍼리그(CSL) 승격팀인 다롄이팡으로 이적할 가능성이 제기됐다.스페인 라디오 방송인 '카데나 세르'는 21일(이하 ...
앙리, "네이마르, 메시 그림자 벗어나려면 종목 바꿔야"
'동부의 제왕' 제임스, PO 대진 변경에 반대!
티에리 앙리(40)가 리오넬 메시(30, 바르셀로나)의 그림자를 벗어날 수 있는 선수는 없다고 주장했다.네이마르는 이번 시즌을 앞두고 바르셀로나를 떠나 파리 생제르망(PSG) 유니...
세레소, 오스마르 영입 발표… 1년간 임대 예정
美 매체
윤정환 감독이 이끄는 세레소 오사카가 오스마르(30) 영입을 발표했다.세레소는 21일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FC서울에서 미드필더 오스마르가 임대 이적했다”고 알렸다. 이미 지난 ...